호주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방법 총정리!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가 어디인지 아시나요? 바로 호주 퀸즐랜드주의 주도이자 호주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 브리즈번(Brisbane)입니다. 도심을 통과하는 강과 현대적 빌딩이 어우러진 브리즈번은 호주를 여행할 때 시드니, 멜버른 다음으로 인기 많은 도시인데요. 그래서 이번 포스팅에서는 시드니와 브리즈번을 함께 여행하는 분들을 위해,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여러 이동 방법들의 장단점과 예매 사이트까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시죠!

1. 비행기로 이동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첫 번째 방법은 바로 비행기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소개하는 방법 중 가장 빠르고 편하며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하루 평균 30편 이상 운영하며, 비행시간은 약 1시간 20분입니다. 호주에는 저가 항공사가 많고 이들이 서로 경쟁하기 때문에 국내선 비행기 가격이 매우 저렴한데요. 날짜와 시간, 예매 시점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편도 10만 원 이하 저렴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브리즈번은 공항철도도 잘 발달해서 시내까지 20분 만에 한 번에 이동할 수 있습니다.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비행기 검색 결과
시드니에서 브리즈번행 비행기

참고로 브리즈번 공항은 호주 국내선뿐 아니라 쿠알라룸푸르, 마닐라, 싱가포르, 광저우, 상하이, 두바이, 방콕, 벤쿠버 등으로 가는 국제선도 운항하는데요. 심지어 호주 최대 도시 멜버른에도 없는 한국 직행이 브리즈번에서는 운항합니다. 따라서 호주 여행 중 브리즈번을 가장 마지막 일정으로 계획하면 시드니로 돌아가지 않고 곧바로 한국으로 귀국할 수 있는데요. 여행 시간과 비용을 모두 아낄 수 있기 때문에 여행사에서도 많이 추천하는 일정입니다.

2. 기차로 이동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두 번째 방법은 바로 기차입니다. 기본적으로 호주는 한국의 KTX나 프랑스의 TGV처럼 고속 열차가 아니기 때문에 이동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립니다. 차로 이동하는 것과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인데요. 게다가 이용 수요도 적기 때문에 아무리 큰 도시여서 하루 1~2회 밖에 운행하지 않습니다. 시드니에서 브리즈번가는 기차의 경우, 아침(07:08 AM)과 낮(14:41 PM) 딱 2번 운행하며, 이동 시간은 약 14시간입니다. 좌석 종류는 First class seat, Economy class seat, 그리고 First class over sleeper 3종류가 있습니다.


먼저 First class seat는 가격이 119 AUD, Economy class seat는 94 AUD로, First class seat가 Economy class seat보다 약 25% 정도 비쌉니다. 하지만 좌석 간격이 10~12cm 정도 넓고 의자도 최대 40도까지 12도 더 뒤로 제칠 수 있기 때문에 훨씬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한국 KTX와 호주 열차를 모두 이용해본 사람들의 후기를 살펴보면, Economy class seat도 크게 비좁지 않고 KTX 일반석과 비슷하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14시간이나 여기에 앉아 잠까지 자기는 많이 힘들었다고 합니다. 평소 잘 때 뒤척임이 많거나 체구가 큰 편이라면 First class seat가 좀 더 적합할 것 같습니다.


First class over sleeper는 침대가 있는 좌석입니다. 의자에서 앉아서 자는 것보다는 확실히 침대에서 누워서 자는 게 훨씬 편하겠죠? 추가로 수건과 샤워용품이 제공되며 공용 샤워실을 이용할 수 있고, 무료로 식사도 한 끼 제공합니다. 밤 기차를 타면 자는 시간과 숙소 비용을 모두 아끼고, 잠도 누워서 비교적 편하게 잘 자고, 샤워까지 모두 마친 채 브리즈번에서 새로운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좋은 옵션입니다.


다만 문제는 역시 가격이겠죠? First class over sleeper 가격은 235 AUD로, First class seat 대비 약 2배, Economy class seat 대비 약 2.5배나 비싼 편입니다. 비행기와 비교해도 훨씬 비싼 가격입니다. 추가로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 게 이동하는 14시간 동안 계속 침대를 쓸 수 있는 게 아닙니다. 평소에는 First class seat처럼 의자에 앉아서 가다가 자는 시간이 되면 직원이 와서 열쇠를 이용해 침대를 만들어줍니다. 직원의 도움 없이 침대를 스스로 만들 수 없고, 자는 시간 외에는 직원에게 요청해도 만들어주지 않는 점 참고하세요.

3. 버스로 이동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세 번째 방법은 바로 버스입니다. 사실 이번 포스팅에서 소개할 방법 중 가장 추천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두 도시의 거리가 약 900km 정도 떨어졌기 때문에, 이동 시간은 당연히 길 수밖에 없는데요. 도로 정체와 날씨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약 17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운행은 하루에 딱 두 번 하며 출발 시간은 오후 19시와 21시 30분입니다. 비용도 다른 이동 방법과 비교해 오히려 비싼 편인데요. 날짜와 예약 시점에 따라 달라지지만, 일반 버스(어드벤티지)는 평균 170~190 AUD, 프리미엄 버스는 220~240 AUD 수준입니다.


멜버른과 브리즈번은 시드니에서 떨어진 거리가 거의 비슷합니다. 저희 블로그에서는 앞서 ‘시드니에서 멜버른 가는 법’도 자세히 소개한 적 있는데요. 시드니에서 멜버른에 갈 때는 제가 시간과 숙박 비용을 아낄 수 있는 버스도 좋은 이동 방법이라고 소개했었습니다. 하지만 시드니에서 브리즈번에 갈 때는 반대로 버스를 절대 추천하지 않는데요. 멜버른은 버스로 11시간 만에 가지만, 브리즈번은 무려 17시간이나 걸리기 때문입니다. 비슷한 거리임에도 6시간이나 더 오래 걸리는 이유는 중간에 경유하는 정류장 개수가 브리즈번이 4배 이상 많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와이파이가 제공되고 충전 포트가 있지만 버스에서 17시간은 정말 지루하겠죠? 심지어 비용은 오히려 멜버른 가는 버스보다 평균 30% 정도 더 비싼 편입니다.

4. 렌트카로 이동

호주 운전을 설명하는 예시 사진
호주 운전 예시 사진

시드니에서 브리즈번 가는 마지막 방법은 바로 렌트카로 직접 이동하는 겁니다. 도로 정체와 날씨, 운전 실력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평균적으로 9시간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직접 이동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사람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는 거겠죠? 특히 아직 어린 아이와 함께 여행하는 경우라면 다른 사람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렌트카는 정말 좋은 옵션입니다. 이외에도 이동하며 호주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하거나, 가는 도중 호주 최대의 휴양도시 골든코스트를 경유할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다만 단점이라면 역시 장거리 운전이 너무 피곤하다는 겁니다. 시드니와 브리즈번까지 거리는 약 900km로 한국에서 서울과 부산을 왕복으로 운전하는 거리와 거의 비슷합니다. 추가로 호주는 한국처럼 좌핸들, 우측 통행이 아니라 반대로 우핸들, 좌측 통행인데요. 여기에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로드킬도 항상 경계해야 합니다. 따라서 호주 운전이 처음이거나 아직 익숙하지 않다면, 계속 긴장한 상태로 운전해야 하므로 체감상 훨씬 더 힘들 수 있습니다. 저희 블로그에서는 호주 운전 주의사항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 포스팅이 있는데요. 렌트카로 이동할 계획이라면, 꼭 한 번 자세히 읽어보는 걸 추천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