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 TOP4 및 여행 팁 총정리

프랑스는 파리 외에도 매력적인 도시가 정말 많은 나라죠? 이번 포스팅에서는 파리에서 기차로 약 2시간 거리에 있는 동화 같은 도시 스트라스부르에 대해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직접 두 차례 여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 TOP4와 여행 팁을 상세히 담아봤는데요. 프랑스 여행 중 파리와 함께 여행할 다른 도시를 찾고 있다면,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시죠!

1. 스트라스부르

스트라스부르(Strassburg)는 프랑스 파리에서 동쪽으로 약 500km 떨어진 도시로, 프랑스에서 7번째로 큰 도시입니다. 라인강을 맞대고 독일과 국경을 접하고 있어서 차로 5분이면 독일로 넘어갈 수 있으며, 과거부터 독일 땅이 됐다가 프랑스 땅이 됐다가를 반복한 도시입니다. 그래서 도시 곳곳에 프랑스와 독일의 문화가 공존하고 있으며, 프랑스 땅임에도 독일어 길(Straße)과 도시(Burg)를 합친 슈트라스부르크(Strassburg, Straßburg)에서 도시 이름이 유래했습니다. 여담으로 이서진이 출연했던 tvN 예능 <꽃보다 할배>에서 스트라스부르를 여행한 적 있으며, 오랫동안 아스널의 감독을 역임했던 아르센 벵거의 고향이 바로 스트라스부르라고 하네요.

2.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

1) 스트라스부르 대성당

스트라스부르 대성당 외관 사진
스트라스부르 대성당

첫 번째 소개할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은 바로 스트라스부르 대성당(Cathédrale Notre-Dame de Strasbourg)입니다. 스트라스부르 시내 어디서든 한눈에 볼 수 있는 랜드마크로, 첨탑 높이가 무려 142m에 이르는 거대한 고딕 양식 성당입니다. 187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으며, 현재는 프랑스에서 두 번째이자 세계에서 5번째로 높은 성당입니다. 외관만 거대하다고 이 성당을 추천한 건 아니겠죠? 저는 이 성당의 진짜 매력은 바로 성당 외관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섬세하고 화려한 조각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성당 입구에만 해도 수십 개의 서로 다른 조각들이 새겨져 있고, 첨탑 꼭대기에 가까운 높은 곳까지도 조각들이 가득합니다. 특히 저는 수염이나 바람에 날리는 옷까지 입체감이 느껴질 정도로 섬세하게 묘사한 것을 보고 크게 감탄했는데요. 성당이 아니라 조각 박물관에 온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스트라스부르 대성당은 1015년 처음 짓기 시작해 1439년 완공됐는데요. 공사 기간이 무려 400년 이상 걸린 겁니다. 이렇게 커다란 성당에, 이렇게 섬세한 조각들을 많이 만들었으니, 400년 이상 걸린 공사 기간이 자연스럽게 납득할 수 있었습니다.


성당 외관만큼이나 성당 내부도 볼거리가 정말 많은데요. 성당 내부에 들어가는 순간 먼저 엄청난 층고에 입이 딱 벌어질 겁니다. 성당의 크기가 워낙 큰 것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스트라스부르 대성당보다 더 높은 쾰른 대성당 내부보다 층고가 더 높게 느껴졌습니다. (두 성당의 실제 층고는 저도 정확히는 모릅니다) 이어서 커다란 스테인드글라스를 감상할 수 있는데요. 스테인드글라스 하나하나는 모두 종교적인 상징과 이야기가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그냥 봐도 멋있지만, 햇빛이 투과되어 화려하게 반짝이는 모습이 훨씬 더 멋지기 때문에 기왕이면 햇빛이 쨍쨍한 날 낮 시간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참고로 스트라스부르 대성당의 스테인드글라스는 세계 2차 대전 당시 모두 파손될 뻔했다고 하는데요. 독일군이 스트라스부르를 공격하자 성당이 공격받을 것을 우려한 종교인들이 스테인드글라스를 모두 떼어 나무 상자에 담아 소금 광산에 숨겨두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성당은 공격받았고 그 과정에서 외벽 일부가 파손되었는데요. 미리 따로 떼지 않았다면 충격에 약한 유리는 전부 다 깨질 수 있었겠죠? 이후 전쟁이 끝난 후 스테인드글라스가 다시 돌아왔고 복원 공사를 통해 성당 제 위치에 다시 자리하게 됐습니다.


참고로 스트라스부르 대성당은 현재도 예배를 계속 진행하고 있는 성당입니다. 아무리 유명한 관광지이지만, 예배를 하려는 사람들을 방해하면 안 되겠죠? 그래서 성당에서는 되도록 예배 시간에는 내부 관람과 시끄럽게 떠드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입장료는 무료이지만, 성당 유지를 위해 입장료를 대신한 소정의 기부를 권장하고 있는데요. 의무는 아니었지만, 저는 1유로 동전 두 개를 기부했습니다. 추가로 성당 안에서 뭔가를 훔쳐 갈까 봐 그런 걸까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커다란 여행자용 배낭이나 바퀴가 달린 트렁크 가방을 들고는 내부로 입장할 수 없습니다. 보통 여행 마지막 날은 호텔을 체크아웃하고 짐을 가지고 여행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가방 때문에 입장 거부되는 낭패가 없도록, 스트라스부르 대성당은 꼭 마지막 날 전 관람하는 걸 추천합니다.

A. 운영 시간

  • 월 ~ 토 : 08:30 ~ 11:15, 12:45 ~ 17:45
  • 일, 공휴일 : 14:00 ~ 17:15
  • 1월 1일, 5월 1일, 12월 25일 : 휴무
  • 예배 시간에는 되도록 내부 입장 자제 요망
  • 성당 행사 시에는 내부 입장이 제한될 수 있음


B. 티켓 가격

  • 무료
  • 2023년 기준 가격


2) 쁘띠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쁘띠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쁘띠프랑스

두 번째 소개할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은 바로 쁘띠프랑스(La Petite France)입니다. 스트라스부르 쁘띠프랑스는 베니스와 함께 유럽에서 손꼽히는 수상 도시로, 동화처럼 아기자기하고 그림처럼 아름다운, 정말 낭만적인 마을입니다. 설명하는 형용사가 너무 많아서 제 설명이 과장됐다고 생각할 수 있을 텐데요. 반대로 저는 아무리 형용사를 많이 써도 설명이 부족할 정도로 정말 매력적인 마을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쁘띠프랑스에는 형형색색 독특하면서도 아름다운 건물들이 서로 붙어 있고, 운하에는 오리와 배들이 떠다니며, 운하를 따라 분위기 있게 여러 상점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마을을 따라 걷기만 해도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 같으며,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마을입니다.


스트라스부르 쁘띠프랑스를 재밌게 관람하는 방법 한 가지를 추천하고 싶은데요. 마을을 감상하면서 프랑스 건물과 독일 건물 스타일을 구별해 보는 겁니다. 스트라스부르는 라인강을 맞대고 독일과 국경을 접한 지역으로, 오래전부터 독일 땅이 됐다가 프랑스 땅이 됐다가를 반복했던 지역입니다. 그러다 보니 독일 스타일의 건물과 프랑스 스타일의 건물이 마을에 혼재되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독일 스타일 건물은 붉은 벽돌과 목재로 지어졌으며, 주로 건물 지붕의 뾰족한 형태의 타일로 덮여 있습니다. 반면 프랑스 스타일은 흰색 벽돌과 돌로 지어졌으며, 대부분 건물 지붕이 평평한 형태의 돌로 덮여 있습니다. 저는 쁘띠프랑스를 여행하는 동안 계속 이 골목에서는 어느 나라 건물 스타일이 더 많은지, 어느 나라 건물 스타일이 더 본인의 취향인지, 각 나라 스타일 건물에서 제일 예뻤던 건물은 무엇인지 생각해봤는데요. 그래서인지 시간이 꽤 흘렀지만, 건물 하나하나가 아직도 생생히 기억 남는 것 같습니다.

3) EU 의회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 : EU 의회 건물
스트라스부르 EU의회

세 번째 추천하는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은 바로 EU 의회 (European Parliament) 건물입니다. EU 의회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벨기에 브뤼셀, 룩셈부르크 세 도시에 분산되어 있는데, 이중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기관이 바로 가장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의회 본부이자 제 1의사당입니다. 의회 건물은 유리 궁전 스타일로 지어져서 굉장히 세련된 모습을 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처음 건물을 봤을 때 유럽의 중대사를 논하는 의회 건물일 거라고는 차마 생각 못하고, 최근 새로 만들어진 박물관이나 백화점으로 생각했었습니다. 추가로 건물 바로 앞으로는 일 강(Ill)이 지나는데, 날씨가 좋은 날이면 강물에 반사된 햇빛이 건물 유리로 비치면서 아름답게 반짝반짝 빛나게 됩니다. (예쁘지만, 눈은 좀 아픕니다) 그리고 밤이 되면 도시의 야경이 건물 유리와 강가에 동시에 비치며 대칭을 이루면서 굉장히 멋진 장면이 연출됩니다. 이때 찍었던 사진이 한 달 넘게 제 프로필 사진이었던 것 같은데요. EU 의회 건물과 일 강을 배경으로 한 멋진 인생 사진, 꼭 건져야겠죠?


외관도 멋지지만, 내관을 못 보면 무척 서운하겠죠? 스트라스부르 EU 의회는 대중에게 무료로 내부 관람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EU 의회는 1년에 12번 유럽 주요 법안에 대해 토론하고 투표하는 회의를 하는데, 이날 방문하면 EU 의원들의 실제 회의 장면을 실시간으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회의 일정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으니 관심 있다면 여행 전 꼭 참고해보세요. 그리고 20인 이상 단체 관람일 경우 한 시간 동안 전문 가이드가 안내하는 가이드 투어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투어 비용은 무료이며,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중 언어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6개월 전부터 예약할 수 있으며 2일 전까지 반드시 예약이 필요한데요. 좋은 날짜와 시간대를 선점하려면 당연히 일찍 예약하는 게 좋겠죠?

A. 운영 시간

  • 월 ~ 금 : 09:00 ~ 18:00
  • 토 : 09:30 ~ 12:00, 13:00 ~ 18:00
  • 폐장 1시간 전부터 (17:00 이후) 입장 불가
  • 매주 일, 1월 1일, 1월 2일, 12월 25일 : 휴무
  • 이외에도 의회 특별 일정이 있을 때마다 사전 공지 후 휴무


B. 티켓 가격

  • 무료
  • 가이드 투어도 비용은 무료지만, 사전 예약 필요
  • 2023년 기준 가격


4) 알자스 박물관

마지막 소개할 스트라스부르 가볼만한 곳은 바로 알자스 박물관(Alsace Museum)입니다. 알자스는 독일의 국경과 접하는 프랑스 동쪽 지역의 옛 지명인데요. 스트라스부르, 콜마르, 생루이, 아그노, 사베르뉴 등의 도시가 알자스 지역에 속하며, 이중 스트라스부르가 알자스 지역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도시입니다. 프랑스와 독일은 역사적으로 사이가 좋지 못하고 자주 싸웠죠? 그래서 알자스 지역은 여러 차례 독일이 됐다가 프랑스가 됐다가를 반복했습니다. 심지어 남쪽과도 국경을 살짝 접하고 있는 스위스에 포함됐던 시기까지 잠깐 있었는데요. 그래서 알자스 지역은 오랜 시간 고달팠던 역사와 여러 문화가 섞인 독특한 문화를 가지게 됐습니다. 1902년 개관한 알자스 박물관에 가면 이런 알자스 지역만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이해할 수 있습니다.


박물관은 알자스 지역과 관련된 물품을 5,000개 이상 전시하고 있으며, 알자스 지역의 전통적인 가구와 의상, 주방 도구, 그림, 공예품이 주를 이룹니다. 박물관에서는 가끔 알자스 지역 공예품을 직접 만들어보고 전통 음식을 먹어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열리는데요. 눈으로만 보는 것보다 직접 체험해 보는 게 기억에 훨씬 오래 남겠죠? 알자스 박물관 홈페이지에서는 이런 프로그램 일정을 사전에 공지하고 있으니, 미리 확인 후 일정을 맞춰 방문해 보는 걸 추천합니다.

A. 운영 시간

  • 월, 수, 목, 금 : 10:00 ~ 13:00, 14:00 ~ 18:00
  • 토, 일 : 10:00 ~ 18:00
  • 폐장 30분 전부터 (17:30 이후) 입장 불가
  • 매주 화, 1월 1일, 성금요일, 12월 25일 : 휴무
  • 특별 전시 행사가 있을 때는 사전 공지 후 임시 휴무할 수 있음


B. 티켓 가격

  • 성인 (18세 이상) : 7.5유로
  • 청소년 (18세 미만) : 무료
  • 사회 배려자 (장애인, 고령층 등) : 3.5유로
  • 2023년 기준 가격


3. 여행 팁

1) 크리스마스 마켓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

스트라스부르 여행 팁 첫 번째는 바로 크리스마스 마켓 기간에 맞춰 여행하는 겁니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은 유럽에서 가장 유명하고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마켓 중 하나로 꼽힙니다. 1577년부터 시작돼 40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지고 있으며, 스트라스부르 구시가지를 중심으로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장식과 300개 이상의 상점들이 거리를 가득 채우게 됩니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의 가장 큰 자랑은 바로 크리스마스트리인데요. 높이가 무려 30m에 이르는 초대형 트리에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들이 가득 달려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마켓은 즐기지 않고 이 트리 앞에서 인증 사진만 찍고 가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실제로 보면 정말 압도적인 화려함이 느껴집니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은 매년 200만 명 이상이 찾는다고 하는데요. 스트라스부르 도시가 가지는 동화 같은 분위기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더해지면서, 제가 가본 여러 크리스마스 마켓 중에서도 단연 최고였습니다. 스트라스부르를 여행하면서 이런 아름다운 행사 놓치면 너무 아쉽겠죠? 기왕이면 여행 일정은 꼭 12월로 세워 보는 걸 추천합니다!

2) 콜마르 여행

스트라스부르 여행 팁 두 번째는 바로 콜마르와 함께 여행 일정을 세우는 겁니다. 콜마르는 스트라스부르에서 대중교통으로 1시간 이내 이동할 수 있는 도시인데요. 도시 전체가 스트라스부르와 유사하게 동화 같은 느낌을 풍기며, 독일과 프랑스의 문화가 공존하고 있는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한국에서도 정말 유명한 애니메이션이죠?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바로 이곳 콜마르를 배경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유명합니다. 콜마르 추천 관광지로는 르누아르, 모네, 피카소 등 유명 화가들의 예술 작품과 콜마르의 역사와 무기류, 도자기 등을 함께 전시하고 있는 운터린덴박물관(Unterlinden Museum), 스트라스부르의 쁘띠프랑스처럼 도시와 운하가 함께 공존하는 아름다운 수상 도시 쁘띠베니스가 있습니다.

3) 푸아그라

스트라스부르 여행 팁 세 번째는 바로 푸아그라를 즐겨 보는 겁니다. 푸아그라는 거위의 살찐 간을 재료로 만든 요리로 캐비아, 트러플과 함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로 꼽히는 요리인데요. 스트라스부르는 푸아그라의 산지로 매우 유명하며 다양한 푸아그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도시입니다. 저는 조금 비위가 약해 직접 먹어보진 않았지만 (저는 푸아그라를 먹는 문화와 사람 모두 충분히 존중합니다), 함께 여행을 가서 먹었던 일행의 표현에 따르면 부드럽고 크리미한 식감, 고소하면서도 깔끔한 맛이 정말 일품이라고 합니다. 단독 요리로 먹어도 맛있지만, 알자스 지역에 나오는 게뷔르츠트라미너 와인이나 브리오슈 빵과 함께 먹으면 더욱더 맛있다고 하네요. 다만 스트라스부르는 푸아그라의 산지답게 식당마다 정말 다양한 가격대와 조리법으로 푸아그라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자연에서 자란 거위의 간으로 만든 요리는 당연히 가격이 매우 비싸며, 양식을 통해 기른 오리의 간은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다고 합니다. 또한, 거의 익히지 않은 상태로 스테이크 등 이런저런 요리에 얹어 나오는 식당도 있고, 완전히 익힌 채 단독 요리로 나오는 식당도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 당황하지 않도록 가려고 하는 식당의 푸아그라 가격과 조리법 정보를 사전에 인터넷으로 잘 알아보는 걸 추천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