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법! 자세히 살펴보기

스페인을 여행할 때 가장 많이 찾는 도시는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입니다. 여기서 하나의 도시를 더 추가해보면 바로 남쪽 안달루시아 지방에 위치한 세비야일 텐데요. 신혼여행으로 세 도시를 가봤던 저는 개인적으로 마드리드보다도 세비야가 더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세비야를 찾고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이번 포스팅에서는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다양한 방법을 소개하려 하는데요. 스페인 여행을 계획 중이시라면 이번 포스팅 꼭 집중해주세요!

1. 기차로 이동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방법 렌페 사진
렌페(Renfe)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첫 번째 방법은 바로 기차입니다. 사실 바쁜 분들은 이것만 봐도 충분한데요. 이번 포스팅에서 소개할 여러 이동 방법 중 가장 편리하고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오전 7시부터 저녁 9시까지 하루 30개 가까이 열차가 있으며 배차 간격은 평균 30분입니다. 이중 4~5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환승 없는 직행이며, 이동 시간은 2시간 30분에서 3시간 30분 사이입니다. 마드리드 아토차 역(Puerta de Atocha)과 세비야 산타 후스타 역(sevilla santa justa)이 모두 시내에 있기 때문에 역까지 접근성도 매우 좋습니다. 다만 단점으로는 다른 교통 수단 대비 비용이 다소 비싼 편인데요. 열차마다 편차가 크지만, 보통 8~15만원 사이며, 전반적으로 비행기보다는 비싼 편입니다.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렌페 검색 결과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렌페

스페인에서는 기차를 보통 렌페(Renfe)라고 부르는데요. 정확히 말하면 렌페는 기차가 아니라 한국의 코레일처럼 기차를 운영하는 스페인 국영철도회사입니다. 한국에서는 ‘코레일을 탄다’라는 표현을 전혀 안 쓰지만, 스페인에서는 이상하게 현지인들도 ‘렌페를 탄다’라고 표현합니다. 코레일에도 무궁화호, 새마을호, KTX가 있는 것처럼, 렌페에도 여러 종류의 열차가 있는데요.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기차는 한국의 KTX처럼, 시속 300km로 달리는 고속열차 아베(AVE)입니다. 그래서 두 도시 거리가 600km 이상 떨어졌음에도 2시간 30분에서 3시간 30분 만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렌페 티켓은 보통 출발 60일 전에 오픈됩니다. 오픈 시점에 티켓을 구매하면 가격이 좀 더 저렴하고 출발 날짜가 임박해질수록 점점 비싸집니다. 따라서 현지에서 당일 렌페 티켓을 구매하기보다는, 여행 계획을 미리 수립한 뒤 온라인으로 일찍 예매하는 게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또한 이동 시간이 2시간 30분에서 3시간 30분으로, 최대 한 시간까지 차이가 나는데요. 바로 중간에 정차하는 역 개수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같은 돈을 내고 시간이 한 시간이나 오래 가면 뭔가 억울하겠죠? 따라서 출발 시간만 보지 말고 도착 시간까지 꼭 함께 확인하고 예약해야 합니다.

유럽 여행을 할 때 유레일패스(Eurail Pass)를 많이 구입하시죠? 유레일패스란 정해진 기간 유럽 국유철도를 제한 없이 탑승할 수 있는 이용권입니다. 유럽 33개국의 모든 국유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글로벌 유레일패스와 한 나라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원컨트리 유레일패스로 나뉘어 있습니다. 마드리드에서 세비야로 갈 때 이용하는 렌페 기차도, 유레일패스가 있다면 렌페 티켓을 따로 구매하지 않고 무료로 탑승할 수 있는데요. 마드리드와 세비야뿐 아니라 유럽 여러 도시를 함께 여행할 계획이라면, 유레일패스를 구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 비행기로 이동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두 번째 방법은 바로 비행기입니다. 비행시간은 약 1시간 10분이며 하루에도 수십 개의 노선이 운항 중입니다. 비행기 특성상 여행객 수요, 유가 등에 따라 가격이 항상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5만 원에서 10만원 사이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다만, 마드리드에서 세비야에 가는 이동 방법 중 가장 추천하지 않는 이동 방법입니다.


비행기를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사실 간단한데요. 이동 시간만 계산하면 1시간 남짓으로 제일 짧지만, 이동에 필요한 전체 시간은 훨씬 길기 때문입니다. 일단 비행기를 타려면 공항에 최소 1시간 30분 전에는 도착해야 합니다. 그래야 수하물도 부치고 체크인을 한 뒤 보안대를 통과하며, 출발 20~30분 전 Boarding time에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습니다. 도착한 이후에도 수하물이 나오기를 기다리면 최소 20분은 소요되며, 공항은 주로 도시 외곽에 위치하기 때문에 시내까지 추가 이동 시간이 소요됩니다. 물론 이런 이유는 마드리드와 세비야를 이동할 때만 해당하는 이유는 아닌데요. 그래서 유럽에서는 일반적으로 4시간 이내에 이동할 수 있는 거리면, 비행기보다는 기차로 주로 이동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합니다.


스페인 항공이 연착이 너무 잦은 것도 비행기를 추천하지 않는 이유입니다. 마드리드와 세비야를 운항하는 항공사는 스페인 제1항공사인 이베리아 항공과, 저가 항공사인 이베리아 익스프레스와 부엘링이 있습니다. 저가 항공사인 이베리아 익스프레스와 부엘링은 모두 이베리아 항공의 자회사인데요. 세 항공사 모두 수하물 파손 및 분실, 잦은 연착, 사건 사고에 대한 미온한 대처 등으로 워낙 악명 높은 항공사입니다. 저는 마드리드에서 세비야에 갈 때는 비행기를 타본 적 없지만, 바르셀로나에서 마드리드에 갈 때 4번이나 비행기를 타봤는데요. 이 중 2번이나 비행기가 연착되면서 저는 더 이상 스페인 내 도시를 이동할 때 비행기를 타지 않습니다.

3. 버스로 이동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세 번째 방법은 바로 버스입니다. 비용은 약 4~5만원 수준이며, 이번 포스팅에서 소개할 방법 중 가장 저렴한 방법입니다. 하루에 약 4대 정도 버스가 있으며, 이동 시간은 평균 6시간 30분이 소요됩니다. 이중 밤에 출발해서 새벽에 도착하는 버스도 1~2대 정도 있는데요. 자는 시간과 숙박 비용을 아낄 수 있기 때문에 젊은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꽤 많은 편입니다.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두 도시를 버스로 이동할 때 알사(Alsa) 버스를 많이 이용하는데요. 경유 없이 두 도시를 곧바로 이동하고 다른 버스보다 비용도 싸고 차량 대수도 많기 때문에, 이때는 무조건 알사 버스를 타야 합니다. 하지만 마드리드와 세비야를 이동할 때는 알사 버스가 아닌 소치(Soci) 버스를 타야 합니다. 마드리드와 세비야를 경유 없이 이동하는 알사 버스가 없기 때문입니다. 위에서 살펴본 비용과 하루 차량 대수, 이동 시간은 모두 소치 버스를 탔을 때 기준입니다.

소치 버스 예매 사진
버스 예매 화면

두 도시를 이동하는 버스가 하루 평균 4대 밖에 없기 때문에, 표는 되도록 사전에 예매하는 게 좋은데요. 소치 버스는 공식 웹사이트에서 표를 예매할 수 있습니다. 출발지에 MADRID, 도착지에 SEVILLA를 입력하고 원하는 날짜를 선택하면 선택할 수 있는 여러 시간대의 버스가 나옵니다. 버스를 선택하고 간단한 개인 정보를 입력하면 쉽게 버스 예약이 완료됩니다. 참고로 개인 정보를 입력할 때, 하단에 ‘Individual e-ticket via SMS, presentation by mobile (0,25 cent.)’이라는 선택 항목이 있습니다. 0.25 유로를 추가하고 모바일 티켓을 SNS로 받을 거냐는 의미인데요. 이 문구를 체크하지 않으면 종이 티켓을 계속 들고 다녀야 하고 분실 우려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체크하세요!


추가로 한국 고속버스가 일반 버스와 우등 버스가 있는 것처럼 소치 버스도 Base 등급과 Plus 등급이 있습니다. 마드리드와 세비야를 이동하는 거의 모든 버스는 Base 등급이지만, 가끔 Plus 등급이 있는 날도 있습니다. 이때는 고민하지 말고 꼭 Plus 등급으로 예약하세요! 비용은 좀 더 비싸지만, 좌석 간격도 훨씬 넓고 USB 포트와 와이파이(WIFI)가 제공되기 때문에, 6시간 30분을 훨씬 더 편하고 지루하지 않게 이동할 수 있을 겁니다.

4. 렌트카로 이동

마드리드에서 세비야 가는 네 번째 방법은 바로 렌트카입니다. 스페인 렌트카는 비용이 저렴하진 않지만, 세 명 이상이 함께 하면 오히려 저렴한 방법입니다. 또한, 아이와 함께 여행 왔거나 짐이 많다면 대중 교통보다는 렌트카가 더 좋은 방법입니다. 경로는 A-5 고속도로를 타고 반시계 방향으로 가는 방법과, A-4 고속도로를 타고 시계 방향으로 가는 방법 두 가지가 있는데요. 이동 시간은 큰 차이가 없으며 약 5시간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가는 길에 스페인 다른 도시를 함께 여행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먼저 마드리드에서 차로 한 시간 거리에 톨레도라는 도시가 있습니다. 스페인 역사에서 오랫동안 수도 역할을 해온 도시로, 기독교와 유대교, 이슬람교 문화유산이 모두 공존하는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또한, 안달루시아의 주요 관광도시 코르도바도 경유할 수 있습니다. 코르도바는 이슬람 문화와 중세 가톨릭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로, 가장 유명한 관광지로는 메스키타 성당이 있습니다. 두 도시 모두 이름이 낯설 수 있는데요. 한국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톨레도는 마드리드에서, 코르도바는 세비야에서 당일치기로 많이 여행하는 유명한 관광도시입니다.

Leave a Comment